원피스no1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허들러 조회 18회 작성일 2021-02-17 11:40:03 댓글 0

본문





[원피스 최신네타]해적왕으로 가는길 밀짚모자 계승자 그리고 역대 최고의 부선장 탄생 one piece 원피스1004화 분석 원피스1002 1003화

여러분 안녕하세요 원피스도서관 원도입니다.
오늘은 드디어 공개된 원피스1004화 풀스포 내용과 그리고 해외에서 퍼지고 있는 최신네타를 가지고 영상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원피스1004화의 마지막에 실루엣으로 등장한 인물에 대한 재미있는 네타역시 준비하였는데요 재미있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지난번 영상에서 좋아요 천개돌파시 피규어 공략을 했는데 아쉽게 저의 모자람으로 공략을 지키지 못해서 죄송합니다.그래서 이번에는 댓글에 메일주소를 남겨주시면 추첨을통해 100%확률로 5분께 치킨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공약때 퀄리티
정말지리는 레진피규어로 다시한번 공략영상 찍어보겠습니다.그때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다시한번 죄송합니다 꾸벅
원피스1004화의 내용을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아직 속단하기에 이르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윤곽을 같춰간다고 해야할까요 루피는 이미 해적왕으로 인정받기 위한 왕도를 문제없이 돌파해나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제 카이도와 빅맘을 넘게되면 누가 뭐라고해도 루피는 해적왕에 가장 가까운 사나이가 됩니다.어린시절부터 원피스를 봤던 사람으로써 루피는 자신의 꿈을 이뤄가는데 저는 뭐했나 싶네요.이번1004화에서 오다는 루피쪽 진도를 쭉빼놓은
상태에서 나미와 프랑키등등 다른 밀짚모자 동료들의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먼저 나미에 대해서 먼저 말하려고하는데요 애초에 나미의 포지션은 항해사 즉 비 전투원이죠 하지만 언젠가부터 나미가 종종 전투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그중 특이점은 전기 번개를 다루는 능력을 가지게 됩니다. 물론 열매의 능력은 아니지만 크리마텍트를 이용하여 흡사 에넬이 보여줬던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제우스를 대리고있을때는 에넬정도는 아니지만 그 아래호환까지는
가능하다고 평가를 받았던 기억이있습니다. 이번 화에서 토비롯포중 강자인 울티를 감전시켜버립니다. 울티가 힘없이 쓰러지는 장면이 연출되었지만 나미는 뭔가 만족하지 못한듯 아직 파워가 너무 부족하다는 말을남깁니다.하지만 나미가
이정도 퍼포먼스만 보여줘도 이미 비전투요원인 그녀는 충분히1인분이상 해줬다고 생각이드는데요 빅맘의 힘이 빠졌을때 제우스를 다시 불러올수있다면 나미는 차기 해적왕의 항해사로서 충분한 자격을 갖추게된다는겁니다. 앞으로 나미가
전투요원으로써 얼마나 더 성장할지 너무 기대되는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나미와 제우스와의 만남이 다시한번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제우스를 보유한 나미는 웬만한 메이저 해적단 최고간부급 전투력을 가진다고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다음은 우솝에 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일단 우솝은 와노쿠니 안에서는 나미와함께 전투를 수행하고 있죠 정황상 우솝역시 한건해야 하는 분위기로 이야기가 흘러가고 있습니다. 우솝은1004화에서 의미심장한 공격모션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아직 나미처럼 눈에띄는 퍼포먼스는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데요 우솝은 조로와 함께 기술의 범위가 상당히 넓기로 유명합니다.백수해적단 대간판 퀸과 비슷한점이 있죠 무기 탄환을 연구하며 그 파괴력을 가지고 전장에서 살아남는 스타일입니다. 현재 많이 나오고 있는 이야기는 우솝역시 상당한
파괴력을 가지는 신 무기 탄환이 공개될 것이라는 의견입니다. 우솝이 새로운 탄환을 보여준지 오래되었고 그 타이밍과 전장 명분까지 모두잡을 수 있는 시점이 현재 와노쿠니 이 전장이라는 겁니다. 저는 2가지 스타일로 생각을 해보고 있는데요.
파괴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엄청난 범위의 데미지로 백수해적단에 피해를 주는 탄환 또는 토비롯포급 윗단계의 적들에게 카운터 칠 수 있는 전용 탄환등을 생각하고 있습니다.드래곤볼 캐릭터에 비유한다면 미스터사탄과 같이 결정적인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활약을 펼쳐줄지도 모릅니다.이번 전장에서 활약을 발판삼아 전설의 저격수로써의 이름을 이어받아야 차기 해적왕의 선원에 맞는 위치를 가진다고 보여집니다.우솝의 활약역시 너무 기대되네요 그 다음인물은 지금 상당히 포지션이 애매해진 상디입니다.
한때 루조상으로 아니 지금도 루조상이죠 흑흑흑 조로와 함께 루피의 원투펀치로 입지를 다졌던 상디입니다.하지만 지금 블랙마리아와 싸움에서 체면을 상당히 구기고있는데요 원피스1004화에서 다소 충격적이였던 장면은 적들역시 상디가 여자에게 손조차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아버렸습니다.블랙마리아는 상디에게 너의 승리확률은0%라며 호언장담하는 모습까지 솔직히 블랙마리아 카이도 옆에서 노래부를때까지만 해도 이정도로 강력할꺼라는 생각조차 못했는데 너무 강하다는 생각이 계속들고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
상디는 아직 레이드슈트를 입지도 않았고 자신도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사실을 인지하고 있는상황입니다.과거부터 항상 상디는 이런 핀치상태에서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곤 했는데요 블랙마리아는 킹의 명령을 받아 아카자야9남자를 마무리하러 가야합니다. 이때가
마지막 기회로 보이며 상디가 있는곳에 누군가 1명만이라도 와서 상디의 포박을 풀어준다면 우리가 그토록 바라던 레이드슈트를 입은 상디를 볼수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위에서 밀짚모자일당들이 보여주는 활약에 비교하기 위해선 상디는 최소 대간판급과 1:1전투를
펼쳐서 호각또는 그 이상의 활약을 보여줘야합니다. 그래야 우리가 이제까지 알던 그 상디의 모습이니까요 루피가 과거 이런말을 했었죠 상디는 일당천까지 소화할수있는 엄청난 녀석이라고 저역시 상디가 다시 멋지게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프랑키 역시 프랑키장군
모드로 토비롯포와 호각을다투고 있고 조로는 이미 말도안되는 활약을 펼치고 있죠 이번전투가 밀짚모자 일당들의 해적왕의로가는 왕도의 길이라고 말하고 싶을정도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그 다음 내용은 원피스1004화 마지막에서 언급된 정체불명의 한명
실루엣만으로도 커뮤니티에서는 수많은 네타떡밥들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실루엣이 분명 히요리다 부터 야마토다까지 의견들이 분분한데요 일본에서는 이 실루엣의 정체로 갓에넬을 이야기하는 의견들이 상당한거 같아서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저역시 이게무슨
말도안되는 이야기인가 생각을 해봤는데 실루엣의 코와 갓에넬의 코를 잘보시면 각도와 코끝이 상당히 비슷한걸 느끼실겁니다.그리고 검은실루엣에 길게내려오는 머리는 바로 에넬의 길게늘어진 귓볼이라는건데요 이게 상당히 그럴사합니다.에넬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실루엣만
보면 절대 에넬의 귓볼이 떠오르지는 않은데 코의 각도와 코끝의 모양 그리고 귓볼을보니 정말 그럴수도 있다고 보입니다.하지만 갓에넬이 왜 여기 와노쿠니에 와야하는지 명분이 너무 부족한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실루엣을 자세히 보시면 눈물같은 물방울로 보이는 동그란 물체가
보이는데 이게 눈물또는땀또는 콧물인데 에넬이 그곳에서 땀이나 눈물을 흘리는건 상상이안됩니다.히요리 아니면 야마토일 것 같은데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하지만 히요리 네타에서 살짝부족한건 바오황이 그1명을 조심하라고 위험하다는 뜻으로 이야기를 했죠 그럼 어느정도
강함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될 가능성이 큽니다.긴머리와 눈물 그런데 또 자세히보면 입이 여성의 입이아닌 것 처럼 보이는건 저만의 느낌일까요?너무궁금합니다.9명의전사들을 구하기위해 몰래 도착한 사람이라 니코로빈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종종보이는데요 만약 니코로빈이면
스토리 진행상 급박한 긴장감과 재미는 좋을것같습니다.그리고 1004화에서 상디역시 니코로빈은 강하다 얕보지말라고 했엇죠 니코로빈의 가능성역시 열어두고싶습니다.야마토나 니코로빈누가 되었든 너무 재미있을것같습니다.만약 진짜그럴가능성은 낮겠지만 에넬이면 좀 어이없을 것 같습니다.

오늘 준비한 영상은 여기까지 입니다.아쉽게 다음주 원피스1005화는 휴재라고 합니다.
중간중간 개인의 생각도 들어가 있어서 보기에 많이 불편하실 수 있으실겁니다. 그점은 형님들의 넓은 마음으로 너그롭게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영상을 재미있게 보셨거나 재미없게 보셨거나 보다가 이게뭐야 하셨더라면
구독좋아요 부탁드립니다.

#원피스
#원피스1004화
#원피스1003화
#원피스오프닝
#원피스명장면
#원피스루피
#원피스조로
#원피스더빙
#onepiece





... 

#원피스no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606건 5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dmcnew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