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신속한 고수온 대응’ 양식장 피해 막았다29일 천수만 해역 고수온 주의보 해제…양식 물고기 폐사 ‘제로’

충남도는 29일 천수만 해역 고수온 주의보가 해제됨에 따라 ‘천수만 고수온 현장대응팀’ 운영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올해 천수만 해역 수온은 폭염으로 7월 27일 26℃를 기록한 뒤, 8월 6일 28℃를 돌파하고, 8월 중순에는 29℃를 오르내리며 8월 28일까지 28℃ 이상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도와 시·군은 지난 7월 26일 고수온 관심단계부터 현장 대응팀을 꾸리고, 종합 대응 활동을 펼쳐왔다.

주요 활동 내용은 어업 지도선 활용 어장 환경 및 양식장 예찰 강화, 주말 현장 점검 및 현장대응팀 현장 근무 등이다.

도는 현장 대응팀과는 별도로 천수만 고수온 피해 최소화 계획을 수립하고, 사전 대응을 위해 양식어장 차광막 및 액화산소를 공급하는 사업 등을 추진했다.

또 어업인들 스스로 양식 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적정 양식 밀도를 유지토록 지도했다.

아울러 단체 대화가 가능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활용해 고수온 정보를 신속 전파하고, 대응자료를 공유하는 등 피해 예방 활동을 진행했다.

이 같은 활동으로 도내에서는 양식 물고기 폐사가 발생하지 않아 전국 3개 시·도 23어가 52만 8000마리 폐사와 대조를 보였다.

김종섭 도 수산자원과장은 “장기간 폭염에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던 데에는 민·관이 힘을 모아 고수온에 대응해 왔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기후변화 등 고수온 문제에 대비해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하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발생한 고수온 피해는 155만 2000마리(29억 원)이며, 2013년과 2016년에는 각각 499만 9000마리(53억 원), 377만 1000마리(50억 원)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