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포토뉴스
민선7기 제9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 개최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이 민선7기 자치분권비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허 시장과 5개 구청장은 16일 오후 5시 중구청 중회의실에서 제9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갖고, 지난 3월 선포한 자치분권비전과 실천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선7기 자치분권비전 실천과제는 4대 전략 22개 실천과제로 이뤄졌으며, 시민들의 의견 수렴 후 시와 자치구, 시의회와 더불어 시민과 함께 지난 3월 비전선포식을 통해 대내외에 발표됐다.

이후 사업별 세부실행계획이 수립돼 실천과제가 하나씩 추진되고 있으며, 대전시가 상반기까지 이행상황을 자체 점검한 결과 22개 과제 중 1개 과제는 완료 후 지속 추진 중이며, 16개 과제는 추진일정에 맞춰 정상 추진 중이다.

5개 과제는 지방자치법 개정 등과 연계돼 있어 시기 미 도래로 확인됐다.

이날 시와 자치구는 앞으로도 지방분권과 시민주권을 확장하는 방향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대전이 지방자치를 선도할 수 있도록 힘써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가 대전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을 사전에 점검하고 대비해 지역경제 활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운영 중으로, 피해 기업 전수 조사와 피해접수 창구 운영, 구매조건 생산자금 50억 원과 경영안정자금 500억 원을 마련해 피해기업에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자치구 건의사항도 논의했는데, 재정분권 관련 자치구 협의체계 구축, 빈집정비계획 수립 지원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토의를 이어갔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