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전국민 희망메시지’ 균형발전상징공원 수놓는다국민공모 통해 접수된 메시지 새긴 바닥돌 837개 추가 설치

“대한민국의 모든 동네가 다 살고 싶은 곳이 되기를!”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국가균형발전 상징공원에 균형발전을 염원하는 전 국민의 희망메시지를 새긴 바닥돌을 추가 설치한다.

국가 균형발전 상징공원은 지난 2014년 6월 이춘희 시장의 공약으로 조성된 곳으로, 세종호수공원 바람의 언덕에 위치해 있다.

시는 이곳에 지난해 전 국민 공모를 통해 접수된 ‘행정수도 완성 기원, 미래·비전 메시지’ 4,388개를 바닥돌에 새겨 설치했다.

시는 매년 바닥돌을 추가해 최종적으로 전국 17개 시도를 상징하는 의미에서 1만 7,000개를 설치할 계획으로, 올해는 총 837개의 바닥돌이 추가 설치된다.

올해 설치된 바닥돌에는 지난 3월 국민 공모를 통해 접수된 희망메시지와 지난 1월 세종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식’에서 작성된 주요 내빈과 일반 참석자의 희망메시지가 새겨졌다.

당시 주요 내빈으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등이 참석해 국가 균형발전에 관한 희망메시지를 작성했다.

시는 국가 균형발전 정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고 균형발전 상징도시인 세종시의 정체성을 전파하고자 상징조형물 인근에 시정 목표인 ‘행정수도 완성, 자치분권 실현’ 문구와 역대 균형발전 정책의 성과를 둘러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춘희 시장은 “국가 균형발전 상징공원은 균형발전을 테마로 한 대한민국의 유일무이한 특색 있는 공원”이라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전국민의 희망메시지가 담긴 바닥돌 추가 설치를 통해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상징하는 대표적 명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