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문화
'2019 청소년 해외문화 교류 프로그램' 다문화가정 학생 어머니 나라 방문강원도내 필리핀 다문화가정 학생 대상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2019 청소년 해외문화 교류 프로그램'으로 13일부터 19일까지 5박 7일간 도내 필리핀 다문화가정 학생 24명이 필리핀 클락 지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다양한 국적의 다문화가정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다문화교육을 실시하여 왔으나, 부모 모국을 방문하는 취지의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필리핀 국적의 어머니를 둔 중학교 2,3학년 8명, 고등학생 16명 총 24명의 학생이 참가하는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보육원 봉사활동, △지역 고등학교 방문, △현지 박물관 및 성당 견학, △현지 생활 체험 △일과후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참가학생들은 현지 보육원에서 형광등 교체, 실내 페인트 도색 등의 시설물 보수와 책장조립 및 배치, 한글 동화책 기증 등의 봉사활동을 한다.

또한, 앙헬레스 시티 국립고등학교를 방문하여 현지 학생 24명과 1대1 결연을 맺고 △우정의 나무심기, △한글 가르쳐 주기, △K-Pop·K-Food 체험, △K-Pop 댄스 경연대회, △명랑운동회 등의 활동을 통해 한-필리핀 양국 학생들의 우정을 다지며 서로의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일과 후에는 자아찾기, 대화스틱을 활용한 타인 이해하기, 모둠별 장기자랑, UCC 경연대회, 모둠별 소감 및 종합 발표 등 야간 프로그램도 알차게 진행한다.

도교육청은 이번 행사의 내실 있는 진행을 위해 지도교사 사전 협의회를 2회 실시하여 각종 프로그램을 기획하였고, 지난 6일에는 참가학생과 학부모님을 대상으로 사전연수를 실시했다.

사전연수에 참석한 송제규 학생(양구중)의 어머니 김미연 씨는 “필리핀에 가는 일이 쉽지 않았는데, 도교육청에서 엄마의 나라에 다녀올 수 있는 기회를 주어 진심으로 고맙다. 필리핀에 가면 친척들이 아이를 만나려고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장주열 기획조정관은 “다문화가정 학생들이 자아존중감을 키우고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준비했다”며 “단순 방문과 행사에 머물지 않고 글로벌 마인드와 세계시민성을 키울 수 있는 교육 기회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