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해외 여행시 모기 감염 주의 요구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지역에서 많이 발생하는 치쿤구니야열(Chikungunya fever)이 올해 대전지역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치쿤구니야열은 2010년 12월 제4군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돼 2013년 국내 첫 해외유입 사례로 확인됐으며, 현재까지 전국에서 28건, 대전에서도 2016년에 1건 발생한 바 있다.

이번에 확인된 환자(여, 25세)는 지난 6월말 치쿤구니야열 유행 지역인 태국을 5일간 방문했으며 귀국 후 근육통, 발열 등 증상이 발생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했다.

치쿤구니야열은 치쿤구니야 바이러스(Chikungunya virus)에 감염된 매개모기(열대숲모기, 흰줄숲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급성 열성질환으로, 주요 임상증상은 급성 발열과 두통, 근육통, 발진, 관절통 등이며 잠복기는 1~12일이다.

국내에는 치쿤구니야열을 매개할 수 있는 흰줄숲모기가 존재하나 현재까지 국내 감염환자 발생은 보고된 바 없고 모두 해외유입 사례로 확인되고 있다.

예방백신이나 특별한 치료제가 없으나 대증치료 시 대부분 회복되며 사망률은 극히 낮은 질병으로, 해외 유행지역 여행 시 최대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