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포토뉴스
사회적경제 대전이 중심 되도록 후속조치 중요

지난 주말 있어진 제 2회 사회적경제박람회를 되돌아보며 대전시장은 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대전이 전국 사회적경제를 이끄는 중심이 되도록 추진동력을 만들자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번 사회적경제박람회가 5만 여 관람객이 찾아오는 대성공을 거뒀다”며 “이는 아직 잘 알지 못하는 시민에게 사회적경제를 알릴 좋은 기회며, 이를 토대로 다양한 후속조치를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허 시장은 “사회적경제는 지역경제의 한 축이면서 다양한 지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성장동력임을 널리 알려야 한다”며 “지역혁신추진단 구성, 사회적기금 조성 등 대전을 사회적경제의 요람으로 전국 표준화가 되도록 추진동력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불미스런 일로 조직혁신추진단이 운영되고 있는데,  규제를 넘어 조직문화를 변화시키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공무원조직의 변화를 이끌어가는 통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