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문화 포토뉴스
외국인 주민 한국어 교육생과 간담회 가져대전 서구, 외국인 주민 대상‘상반기 한국어 강좌’종료

지난 17일 대전시 서구청 대회의실에서 상반기‘2019년 한국어 교실’이 마무리됨에 따라 교육생과 간담회를 했다고 18일 밝혔다.

구는 지난 3월 18일부터 6월 17일까지 원어민교사 등 외국인 60명을 대상으로 초급 1·2, 중급반으로 나눠 주 2회 야간반으로 한국어 교육을 했다.

교육생 프리다(미국, 30)는 “한국어 교육과정이 너무 재밌어서 시간이 짧게만 느껴진다”라며 “수업 시간이 늘어나 한국어를 더 많이 배워 BTS(방탄소년단)를 비롯한 K-POP 팬클럽 활동을 다양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종태 청장은 “낯선 외국 생활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언어소통과 그 나라의 문화 이해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한국어를 배우고자 열심히 참여하신 여러분의 열정에 감사드리고 한국어교육과 생활에 관해서 불편한 점이 있으면 언제든지 의견을 주시면, 꼭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