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유입 차단 힘 모은다18일 생산자 단체·방역 관계자 참여 가축방역심의회 개최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18일 농업기술센터에서 생산자 단체, 방역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관리 강화를 위한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중국, 베트남에 이어 북한까지 확산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방역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주체별 역할 분담과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이날 생산자 단체 및 방역 관계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를 위한 차단방역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국내 발생에 대비해 지난 4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가상훈련’을 실시했으며 ▲양돈농가 담당관제 운영 ▲외국인 근로자 특별관리 ▲모니터링 검사 강화 ▲거점소독시설 상시 운영 ▲방역홍보 캠페인을 펼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규표 농업정책보좌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백신과 치료약이 없고 치사율이 100%에 가까워 국내 발생 시 치명적인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해외여행 시 축산농가 방문자제, 귀국 시 축산물을 반입을 하지 않는 등 방역 수칙 이행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