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19회 연기대첩제’로 국난극복 정신 잇는다이춘희 시장“축복의 땅 세종, 세계의 중심으로 꽃피울 것”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고려시대 대몽항쟁 전투인 연기대첩에서 전사한 우리 선조들의 넋을 위로하는 문화행사인 ‘제19회 연기대첩제’를 8일 연기대첩비 공원(연서면 도신고복로 586)에서 개최했다.

연기대첩은 고려 충렬왕 17년(1291년)에 금강 연안까지 내려온 원나라 반란군인 합단적(哈丹賊)을 한희유, 인후, 김흔 등이 연서면 정좌산과 원수산에서 격파한 싸움으로 우리나라 7대 대첩 중 하나다.

시는 지난 2000년부터 매년 10월에 연기대첩제를 지내 왔으나 올해부터는 호국보훈의 의미를 더 깊이 되새기고자 연기대첩의 마지막 항전에서 승리한 달을 기념해 6월에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는 세종문화원(원장 한상운) 주관으로 개최되었으며, 이춘희 시장을 비롯해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세종향토사연구위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추도사, 축사, 헌화·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에 앞서 식전 축하공연으로는 연극 ‘연기대첩 승리의 주역’(한국영상대 연기과 학생)이 상연됐으며, 참석자들은 연기대첩에서 희생한 선조들의 넋을 기리는 ‘원수산의 노래’를 합창했다.

이춘희 시장은 “우리 선조들의 성스러운 희생과 용기가 깃든 축복의 땅인 이곳 세종이 명실상부한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며 “연기대첩 주역의 후손임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세종시가 세계의 중심이 되는 영광의 꽃을 피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