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대전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 본격 추진개발계획 변경 고시, 유성복합터미널 건립 탄력 2021년 말까지 준공 목표

대전시는 10일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을 변경 고시한다고 9일 밝혔다.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는 2016년 9월 광역복합환승센터 및 사업시행자(대전도시공사) 지정을 함께 승인 고시된 바 있어, 이번 개발계획 변경 고시를 통해 특히 환승센터 내 복합터미널건립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 개발계획 변경 신청(도시공사, ‘18. 9월) → 개발계획 변경 승인 요청(대전시, ‘19. 1월),
  → 개발계획 변경 승인통보(국토교통부, 6.4) →개발계획 변경고시(6.10)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의 주요 변경사항은 터미널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의 건축계획이 반영돼 여객터미널의 건축연면적이 기존 15만 5000㎡에서 27만㎡로 증가했다.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일원 10만 2,080㎡ 부지에 복합여객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BRT환승센터, 환승주차장), 문화시설, 업무시설(오피스텔), 행복주택, 지원시설 등이 들어서는 약 7,900억 원 규모의 사업이다.

2018년 5월 터미널 사업자(㈜케이피아이에이치) 선정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토지보상 완료(18.8월), 센터부지공사 착공(18.11월), 유성구보건소 착공(19.5월) 등이 이뤄져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상황이다.

또한 올 하반기부터는 터미널 건축 공사 착공, 환승시설 구축 등을 앞두고 있으며, 2021년 말까지 준공 및 시운전을 거쳐 유성복합터미널이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유성복합터미널은 접근성이 양호해 이용객의 편의는 물론 승용차 이용자를 대중교통으로 흡수시켜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는 등 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도시의 이미지를 개선해 도시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유성복합터미널이 시민들의 오랜 기다림에 부응해 지역경제와 중부권 교통연계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해당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사업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본 사업이 대전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시민, 유관기관, 지역언론 등의 애정 어린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