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전시를 몰래카메라 없는 안심도시로5일 시구 합동 공공시설(노은역사) 몰래카메라 점검

대전시는 5일 오전 10시 대전도시철도 노은역에서 유성구와 합동으로 안전점검의 날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이날 현장방문에서 대전시와 유성구는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몰래카메라 범죄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노은역사 공중화장실 등 공공시설 내 몰래카메라 색출 점검을 실시했다.

대전시 정윤기 행정부시장은 이날 점검에서 탐지기로 몰래카메라를 직접 점검했다.

정 부시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으로 몰래카메라 걱정 없이 공공시설을 이용 할 수 있는 안심대전을 만들어 달라”며 “대전방문의 해에 방문객 유치 전선에 이상 없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8년 1억 9600만 원의 예산으로 5개구 279대의 전파 및 렌즈형 탐지기를 도입해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그동안 불법촬영 점검 적발 건수는 없었고, 점검 당일 노은역사에서도 적발된 몰래카메라가 없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