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특화요소 적용’ 미래지향적 행복도시 만든다15·29일 행복도시 특화사업 사후관리 업무공유 워크숍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행복도시 특화사업에 관한 정확한 이해와 적용으로 획일화된 기존 도시와는 다른 미래지향적인 도시모델을 정립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시는 15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시청 전자심의장에서 행복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행복도시 기획조정단(KPA)과 공동으로 ‘행복도시 특화사업 사후관리 업무공유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복도시 특화사업은 설계/사업공모 및 블록별 건축디자인부터 건축심의에 이르는 일련의 절차를 통해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축물 중심의 특화된 도시미관을 관리하는 제도적 운영사항을 말한다.

행복청은 행복도시 특화사업의 체계적 관리와 일관성 있는 추진을 위해 세종시와 행복청, 행복도시 기획조정단, 총괄자문단, 민간 등 40인의 위원이 참여하는 행복도시 총괄조정체계를 구성·운영해 왔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1월 25일자로 주택 및 건축 업무를 이관 받음에 따라 행복도시 특화사업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적용을 바탕으로 특화사업의 계획기조와 일관성 유지를 위한 업무공유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행복도시 특화사업의 추진현황과 절차 등 도시건설 계획에 대한 종합적인 설명과 함께 다양한 특화요소의 세부적인 가이드라인에 대한 정보 공유가 이뤄졌다.

특히 질의답변에서는 공동주택 특화설계로 인한 현장 민원사항, 도시미관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 실무영역에서 필요한 폭넓은 의견이 교환됐다.

정채교 세종시 건축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시민의 입장에서 일관성 있는 행정을 추진해 도시 미관과 경관 향상, 도시기능 증진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