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문화
행안부, 주한외교사절 대상 재난안전 정책설명회 개최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재난안전사고에 취약한 국내 체류 외국인의 안전 강화를 위하여 4월 26일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주한외교사절 대상 재난안전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케냐, 이탈리아 대사 등을 포함 70개국 90여명의 주한외교사절들이 참석하여 한국의 재난안전 정책 및 외국인 대상 원스톱행정서비스 등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설명회는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국내 체류 외국인(‘18년 기준 237만 명*)에 대한 재난안전 분야 정책의 공유와 소통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작년에 이에 두 번째 개최다.
* 장기체류자(90일 이상)와 단기체류자(90일 미만)를 포함 총 국내 체류 외국인

이날 행사에서는 행정안전부를 포함 소방청, 서울시 등 외국인의 재난안전 관련 기관들이 함께 참여하여, 외국인들이 궁금해 하는 한국의 재난안전 정책과 생활안전 강화 대책을 수요자 입장에서 소개하고, 건의사항도 수렴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외국인 및 다문화가족 안전 종합대책과 함께, 출입국 체류관리, 고용허가, 외국인 상담 지원 서비스 등을 한 공간에서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에 대해 안내했고,

소방청은 위급상황 발생 시 스마트폰 어플과 문자메시지 등을 이용하여 외국인도 쉽게 신고할 수 있는 119 다매체신고서비스, 외국인을 위한 소방안전교육 서비스 등을 소개했으며,
* 영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제작된 소방안전 리플릿 배부

서울시는 최근 사회재난으로 규정*된 미세먼지에 대한 서울시의 개선대책과 함께 미세먼지 영어 알림서비스 신청방법, 미세먼지 노출을 줄일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소개했다.
*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19.3.26. 개정)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경 없는 대형·복합 재난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상호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다.”면서, “앞으로 행정안전부는 재난관리 주무부처로서 사람중심, 생명 존중의 목표 아래 내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에게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