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이용 더욱 편리해진다4대 도입·택시임차 시범운영…예약시스템 도입 추진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특별교통수단을 늘리고 임차택시를 새롭게 도입·운영하는 등 교통약자 이동지원서비스를 대폭 강화한다.

특별교통수단은 1~3급 장애인, 국가유공자 3급 이상 등 거동불편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는 휠체어 탑승설비가 장착된 승합차량으로, 1~3급 장애인이 아닌 경우에는 진단서를 제출하면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지난해 특별교통수단 13대를 운영, 1일 평균 93명이 이용해 연간 이용자 수는 3만 3,508명에 달했다. 이는 전년대비(2만 6,227명) 27%가 증가한 수치다.

시는 특별교통수단 수요 증가 및 다양화에 대응해 올해 6월부터 특별교통수단을 4대를 추가 도입하고, 비휠체어 교통약자의 이동지원을 위한 택시임차 사업을 시범운영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7월에는 특별교통수단 예약시스템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구축해 현재 전화와 문자 위주의 예약시스템에 따른 이용자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이두희 세종시 교통과장은 “앞으로도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교통수단을 확대하고 서비스 개선을 통해 이용자의 만족도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