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아이코리아 대표 김태련 씨, 제18회 유관순상 수상유관순상위원회, 김 씨 여성심리학 등 연구 공로 인정
유관순상 수상자 김태련 씨

제18회 유관순상 수상자로 김태련(81·여) 아이코리아 대표가 선정됐다.

유관순상위원회(위원장 양승조 충남지사)는 11일 도청에서 ‘제18회 유관순상’ 위원회의를 열고 국가와 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여성 및 여성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관순상에 선정된 김 대표는 심리학 박사로, 평생을 여성과 장애인, 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활동과 여성 권익을 보호한 점이 공로로 인정됐다.

특히 이화여대 재직 당시 여성심리학 강의를 최초로 개설하고, 한국여성심리학회를 창립해 여성심리학을 전국으로 확산시키는데 공헌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김 씨는 또 아이코리아 대표로 TILS(Transitional Independence Living Skills)를 활용한 장애인 홀로서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동시에 Best buddy코리아를 설립,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1:1 친구를 맺는 등 또래문화를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김 씨는 영유아교육 및 보육교사 교육에서 외연을 넓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활동도 꾸준히 노력해 왔다.

위원회는 이와 별개로 전국 고등학교 1학년 여학생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유관순 횃불상에 최인아(공주사대부고), 윤수진(이화여고), 이나영(북일고) 등 17명을 선정했다.

구체적으로 강민지(서일여고), 김세인(숙명여고), 김원비(단양고), 김재희(매괴고), 김하영(민족사관고), 박지연(경신여고), 유민지(호서고), 이유나(영명고), 이채원(정신여고), 임채연(송악고), 정수진(경덕여고), 조세은(동신과학고), 최아령(명덕외고), 황현서(중산고) 등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수상자로 선정된 학생들은 모범적인 학교생활과 건전한 학생문화 활동에 앞장서며, 지난달 유관순상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워크숍 활동 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양승조 지사는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격상을 위해 노력해주신 유관순상 위원 및 함께 뜻을 모은 분들께 감사를 전한다”며 “수상자들이 사회 곳곳에서 제2의 유관순으로, 우리 사회를 새롭게 변화시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상식은 3.1운동 100주년 및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을 널리 알리기 위해 내달 4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다.

유관순상 수상자는 2000만 원의 상금과 상장, 트로피를, 유관순횃불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150만 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된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