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대전시,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 공모 유치성공

대전시가 ‘2019년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제11회 대통령배 KeG)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관하는 KeG는 2007년 시작된 전국단위 정식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로 처음 2년간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로 열리다가 2009년부터는 대통령배로 승격돼 올해로 11회째를 맞는다.

대전시는 우리나라가 e스포츠 강국인 만큼‘e스포츠 경기장 조성’을 민선 7기 약속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고, 4차 산업혁명 특별시답게 이번 대회 유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전년도 게임종목으로 정식종목 3개(리그 오브 레전드, 던전앤파이터, 클래시 로얄), 시범종목 4개(오디션, 배틀그라운드, PES 2018, 모두의 마블 for kakao)가 선정되었고 올해 종목은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4월중 선정할 예정이다.

이에 지역예선(5월), 지역본선(7월)을 거쳐 대전에서 치르게 될 전국 결선(8월)에는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뽑힌 선수 3,000명의 지역 아마추어 게이머들이 실력을 겨루게 되며 관람객(7,000여명)을 합치면 약 1만여 명이 참여하게 된다.

관련 영상은 유튜브 등을 통해 국내외 수많은 주요 게이머들 사이에서 실시간 공유될 전망이다.

한편, 대전시는 ‘2019년 대통령배 전국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에 앞서 ‘e스포츠 한밭대전’의 규모를 종전보다 확대해 ‘대전광역시장배 e스포츠 한밭대전’을 오는 5월중 개최할 예정이다.

e스포츠 문화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해 체계적이고 상시적인 콘텐츠 발굴로 지역 e 스포츠를 활성화하기 위한, 산·학·연 관련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선정을 통해 엑스포과학공원내 첨단과학관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조성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금년 1월1일자로 문화콘텐츠 조직이 확대된 만큼 4차산업 혁명도시에 걸 맞는 문화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특화된 기술 및 기반시설 등 최적의 인프라 구축과 ▲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조성(2020∼2022) ▲ 콘텐츠 코리아 랩 구축(2019) ▲ 지역 거점형 콘텐츠 기업육성센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 콘텐츠 산업의 전문가 그룹의 융합적 소통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포럼을 구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며, 영세콘텐츠 기업의 경영안정과 자생력 확보를 위한 금융지원 방안으로 ▲ 기술보증기금의 문화콘텐츠금융센터 대전 유치 ▲ 신용보증재단의 콘텐츠 기업 우대보증 제도 시행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대전시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e스포츠 대회가 대전 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VR‧AR실증체험관, 프로게이머 팬 사인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 개최로 건전한 게임문화를 정착하고 e스포츠 메카도시 조성과 함께 지역 콘텐츠산업 육성의 초석을 다지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