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충남도, 신흥화성 등과 MOU 체결…올해 첫 외자유치2000만 달러 투자 홍성 공장 증설

충남도가 일본에서 올해 첫 외자유치에 성공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8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신흥화성 야스다 테츠토쿠 사장, 동신포리마 오동혁 대표이사, 김석환 홍성군수 등과 외자유치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신흥화성은 계열사인 동신포리마가 위치한 홍성 구항농공단지 내 9599㎡의 부지에 고급 바닥재 타일 생산 공장을 증설한다.

이를 위해 신흥화성은 앞으로 5년 간 2000만 달러를 투자하며, 추가 투자를 통한 생산품은 전량 미국 등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도는 신흥화성이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하면, 향후 5년 동안 매출 3000억 원, 수출 3000억 원, 80명의 신규 고용 창출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흥화성은 1983년 설립해 일본 사이타마현에 본사를 두고 있는 고급 바닥재 원료 생산 기업으로, 연 매출액은 1020억 원에 달한다.

지난 1994년 한·일 합작으로 설립한 동신포리마는 바닥재 타일 전문 생산업체로, 현재 350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연 매출액은 1500억 원이다.

동신포리마는 특히 매출액의 80%를 수출로 거두며 지난해 무역의 날 행사 때에는 1억불 수출탑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그동안 외국기업의 투자가 다소 미흡했던 충남 남부 및 내륙 지역에 보다 많은 투자가 이뤄져 지역경제 발전은 물론,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흥화성의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야스다 신흥화성 사장은 도와 홍성군의 관심과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올 하반기 생산을 목표로 최대한 빨리 공장을 준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야스다 사장은 또 “지역 발전을 위한 고용창출 등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서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석환 군수도 신흥화성의 투자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 뒤 “이번 투자로 동신포리마가 지역 대표 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며 공장 인·허가 등에 차질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