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포토뉴스
대전 대덕구, 공직관행 깨기 눈길직원 누구나 월례 구정전략회의 참석, 간부와 일반직원 자리 구분도 없애

부서 간에 칸막이를 없애고, 동 연두방문은 사업설명회로 바꾼데 이어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이 이번에는 공직사회 회의문화 혁신에 나섰다.

박 청장은 13일 오전 구청 중회의실에서 구정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장에는 책상 없이 직원들이 앉을 수 있도록 부채꼴 형태로 의자만 배치됐다.

참석 대상도 그동안 서열과 직제 중심으로 6급 이상 구청 간부공무원이 참석하던 것을 급수에 관계없이 희망직원이 참석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춰 구청장에서부터 일선 실무자까지 자유롭게 섞여 앉을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시도는 지난달 열린 회의에서 지정된 자리배치가 직원 간에 자유로운 소통을 막는 한편 창의적인 토론을 방해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박 청장은 이 자리에서 형식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능동적 사고를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이렇게 앉으니까 새롭다. 다양하게 해볼 필요도 있다. 다르게 생각해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를 얻는데 도움을 줄수 있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격의 없는 토론으로 민선7기 구정 핵심 아젠다를 추진할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