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119신고, 50초마다 1건씩지난해 신고건수 62만 947건…2017년 대비 1.8% 증가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윤순중)가 지난해 50초마다 1건씩 화재·구조·구급 신고 등을 접수받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소방본부는 지난해 119 신고접수 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7년 61만 70건 대비 총 62만 947건으로, 1.8%가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701건씩 접수, 50초마다 1건이 신고된 것으로, 경기, 서울, 부산, 경북에 이어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유형별로는 화재23만 702건, 구조 33만 22건, 구급12만 6003건 등으로, 7월과 8월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이처럼 신고 건수가 증가하는 데는 고령화에 따른 질병환자 등 구급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소방본부는 분석했다.

류석윤 종합방재센터장은 “119는 긴급전화로 실제 도움이 필요한 도민의 요청을 기다리고 있다”며 “소방력 낭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민 의식을 향상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신속한 119신고접수를 위해 45명이 22대의 신고접수대를 운영, 3조 2교대로 24시간 근무하고 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