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종시 사랑의 온도 펄펄 끓었다…112.9도 달성31일 희망2019나눔캠페인 종료…개인 2.5억 등 총 12.3억 모금

세종특별자치시 희망2019나눔캠페인 사랑의 온도탑이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시민들의 따뜻한 사랑과 성원 속에 당초 목표액을 훌쩍 넘어선 12억 3600만 원을 모금하며 31일 마무리됐다.

희망2019나눔캠페인은 10억 9,500만 원 달성을 목표로 지난해 11월 20일 제막식을 시작으로 올해 1월 31일까지 73일간 진행됐다.

세종시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주는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조치원역, 로컬푸드매장에서 2차례 현장 모금행사와 나눔캠페인을 전개했다.

또 지난해 12월 18일에는 천안논산고속도로를 비롯한 63곳에서 성금전달식을 추진했으며,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아너소사이어티 회원과의 간담회 개최 등 활발한 모금활동을 벌였다.

이번 캠페인 마감 결과 세종시 내 개인 3,501명 2억 5400만 원, 단체 394곳 1억 7100만 원, 기업 143곳 8억 1100만 원 등 12억 3600만 원을 모금하며 시 출범이래 최대 모금액을 기록했다.

시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캠페인에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골고루 참여할 수 있도록 기부·나눔 홍보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역대 최고 금액의 성금모금은 시민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과 큰 관심으로 이룬 성과”라고 강조하고 “모금된 성금은 공동모금회의 공정한 배분심의를 거쳐 어렵고 소외된 이웃의 명절 지원사업, 월동난방비, 소규모복지시설지원,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에 소중하게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