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충남도의 미래? 스마트도시 구현‘충남 스마트도시 추진전략’ 최종보고회를 개최...권역별 추진과제 등 제시

충남 전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도시’ 비전 및 전략, 권역별 추진 과제 등이 제시됐다.

도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전문가, 시·군 부단체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스마트도시 추진전략’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스마트도시는 도시 기반시설과 정보통신기술 등을 융복합해 범죄・교통・환경・에너지 등 다양한 도시 서비스를 제공, 도시 경쟁력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지속가능한 지능형 도시를 말한다.

세계 각국에서는 도시화에 따른 에너지 효율화, 신도시 개발 및 도시 관리 부분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대규모 재원을 투자해 스마트도시를 구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도시특별위원회를 두고 범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을 마련해 정부 주요 과제로 추진 중이다.

이런 국가 정책에 발맞춰 도는 ‘스마트도시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최종단계에 이르렀다.

이 전략에서는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 환경, 문화·복지, 리빙 및 농어촌 등 5개 분야별 스마트도시 육성 전략과 함께, 15개 시・군을 북부권, 서해안권, 내륙권, 금강권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별 특성에 맞는 스마트도시 추진 정책을 제시했다.

권역별 스마트도시 추진 과제를 보면, 우선 천안·아산·당진·서산 등 북부권에 대해서는 △스마트 환경 도시 구현 정책 △제조업 기반 스마트 지식산업단지 조성 △4차 산업혁명시대 지방 거점 재활성화 스마트도시 재생사업 특화모델 구현 등을 내놨다.

보령·서천·태안 등 서해안권은 △독거노인돌봄 IOT △돌봄 양육 플랫폼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사물인터넷 서비스 공급 등을 추진 과제로 제안했다.

공주·계룡·청양·예산·홍성 등은 스마트 건강도시 조성, 스마트팜 중심 스마트 빌리지 조성 등을, 논산·금산·부여 등 금강권의 추진 과제로는 스마트 상생산단 등을 제시했다.

양승조 지사는 “스마트도시는 도시화에 따른 교통·환경 등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플랫폼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우리 도에서는 추진 방향을 적립하고, 역량 집중을 위해 ‘충남 스마트도시 추진 전략(안)’을 마련하는 등 정부 정책 기조에 대응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성공 추진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