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역아동센터 운영 위기 기재부 책임 대책마련 촉구 시위지역아동센터 1천여명 종사자 행진 시위 열어

지난 18일 오후 2시부터 세종시 기재부 앞에서 약 1천여명(주최 측 추산)의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이 모여 지역아동센터 운영 위기를 불러 온 예산에 대해 기재부에 책임을 묻고 시급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시위를 열었다.

행사 주최인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옥경원 대표)는 14년 째 저임금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 아동복지의 큰 주축이 되어 온 지역아동센터를 외면하고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율도 반영하지 못 한 기본운영비 2.5% 인상을 책정한 기재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현장의 절박함을 생생하게 전하고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이번 집회를 주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역아동센터 운영의 어려움과 아동복지 전문가로 제대로 존중 받지 못하는 비참한 현실을 겪고 있는 1천여 종사자들은 현장의 위기감을 생생하게 전하는 발언에 서로 깊이 공감하며 기재부의 예산횡포를 소리 높여 규탄하고, 예산부족사태를 불러 온 기재부에 후원약정서 보내기 항의캠페인을 전개하자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예산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이른 추경예산확보를 약속하라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 등 서한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집회는 마무리됐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