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외국인근로자 한글교실, 내년에 또 만나요”세종시 연서면 주민자치위원회, 다 함께 사는 연서면 만들기 종강식

세종특별자치시 연서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신원호)가 16일 오후 5시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한글교실(강사 이인혜) 종강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종강식은 봉암1리 남자경로당에서 연서면 주민자치위원과 외국인근로자,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한글교실 과정을 수료한 외국인근로자에게 주민자치 캘리그라피 강좌(강사 조성주)에서 준비한 액자를 선물로 전달했다.

한글교실은 ㈜아이테크 공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근로자들과 원주민이 더불어 함께 사는 연서면 구현을 위한 ‘다, 연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0월부터 12월까지 약 3개월간 진행했으며 키르키스탄, 우즈배키스탄 등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근로자 13명이 참여했다

‘다, 연서’ 사업은 ‘모두 다, 연서면민’이라는 뜻으로, 연서면 봉암리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들도 ‘모두 다, 연서면민’이라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신원호 주민자치위원장은 “외국인 근로자들이 연서면민으로서 주민과 더불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2019년에도 한글강좌를 계속하여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