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세종 스마트시티 산업진흥 테크노파크 지정승인410억 투입 2023년까지 조성… 기술혁신․융복합산업 주도

- 조치원 일원… 중부권 산업 육성·혁신성장 거점 역할 기대 -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역점 추진해온 ‘세종 스마트시티 산업진흥 테크노파크’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지정을 공식 승인받았다.

이에 따라 세종테크노파크는 총 사업비 410여 억 원을 투입, 내년부터 2023년까지 조치원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로 조성된다.

세종테크노파크가 설립될 경우 세종 SB플라자, 창업키움센터,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지역 내 중소기업 기술혁신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인근의 대덕연구단지, 오송 BT 및 천안·아산 IT 집적지 등 충청권을 연결하는 중부권 산업 육성 및 혁신성장 거점으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시는 신도시 내 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와 연계해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자율주행자동차 등 스마트시티 기반 융복합 산업을 지역특화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테크노파크는 자족기능 강화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는 지역 내 중소기업 기술혁신 거점기관”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지정을 통해 전국 테크노파크 간 네트워크를 구축, 보다 효율적으로 지역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