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포토뉴스
'2018대전미래교육박람회' 성황리 마쳐지난 17일~19일까지 1만여명 참여 미래의 교육 열기 후끈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열린 '2018대전미래교육박람회'가 대전 HOTEL ICC 3층에서 유, 초, 중, 고 학생, 학부모, 교직원, 대전 시민, 교육부 및 17개 시·도 참여자 등 1만 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꿈틀꿈틀 교육혁신, 대전교육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박람회는 특색 있는 우리교육청 교육의 성과를 다양한 전시와 체험으로 공유하며, 대전 미래교육의 비전과 정책을 토론하는 자리가 되었다.

또한, ‘전시‧체험 프로그램’, ‘특별 프로그램’, ‘개‧폐막식’ 등으로 구성되어 대전교육정책 및 미래교육에 관심 있는 분들이 참여했다.

‘전시‧체험 프로그램’에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관, 자유학기(년)/유‧초‧중‧고 연계교육관, 혁신학교‧고교학점제관, 방과후‧돌봄교실관 등 4개 주제관에 40개 학교가 참여하여 교육혁신의 기반이 되는 창의적인 교육과정 운영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3개 학교 및 1개 기관이 참여한 돌봄통합놀이터에서는 전래놀이, 뉴스포츠, 컬링, 나의 미래모습 등의 체험을 실시했으며, 교육정책홍보관에서는 대전교육정책을 안내하고 카이스트 대학생들과 함께하는 스마트 자동차 만들기 원격화상 체험에 전개해 학생, 학부모 등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특별 프로그램’에서는 교육변화를 공감하고 대전교육 성과를 확산하며, 미래교육을 전망하는 미래교육강연, 학교자치 워크숍, 토크 콘서트, 고교학점제 포럼이 개최되었다.

특히, 미래교육강연의 강사로 참여한 정재찬(시 에세이스트, 한양대) 교수가 미래 교육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시와 이야기들을 골라 읽어주며 ‘인성과 창의를 갖춘 아이들이 스스로 더불어 성장하는 배움과 나눔의 공동체, 그 곳이 학교이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한 미래사회를 위한 학교교육과정 자율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는 김희삼(광주과학기술원) 교수가 학교현장의 수업이 살아야 함을 강조하고, 설동호 교육감은 학교 교육과정 자율화를 위한 자율적 학교문화를 조성하고 소통과 협력의 교육공동체가 되어야 함을 강조하는 등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