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대전시 생활공감 모니터단 10개 시설 800여 명에‘사랑의 빵’나눔‧봉사활동

대전시 생활공감 모니터단(대표 김수연)은 10일 오전 중구 서리서리 사계절급식소에서 모니터단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랑의 빵 나눔봉사활동’을 가졌다.

이번 봉사활동은 사랑과 관심이 필요한 어르신, 아동, 장애인 등이 거주하는 10개 생활시설 800여명을 대상으로 영양 가득한 사랑의 빵을 직접 정성스럽게 만들어 제공하며 소외된 이웃과 따뜻한 정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김수연 대표는 "비록 작은 활동이지만 빵을 굽는 내내 행복한 마음과 따뜻한 정을 나누는 기회를 갖게 돼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며 훈훈한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