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문화
공주시-온닮 다문화가정에 전통혼례 열어줘

공주시는 7일 비영리민간단체 ‘온닮(대표 은진현)’과 함께 한옥마을 백제방 마당에서 다문화가정을 위한 무료 전통혼례를 열었다.

이번 혼례는 어려운 형편 때문에 정식으로 혼례를 치루지 못한 사곡면 화월리 최 모씨 부부의 안타까운 사연을 공주시로부터 전해들은‘온닮’ 은진현대표가 회원들과 협의 후 흔쾌히 무료 전통혼례를 제안함에 따라 성사됐다.

6년 동안 혼례마당을 지켜 온 엄기영 공주대 명예교수가 집례를 담당하며 공주시에서 한옥마을 무료 숙박을 지원하고 공주시 공무원노동조합이 대상가정 선정, 온닮 회원들이 사진촬영을 지원하는 등 지역의 여러 기관에서도 따뜻한 관심을 갖고 이번 혼례를 위해 나섰다.

또한, 흥겨운 풍물로 길놀이를 열어주는 곰두리 풍물단, 하객과 관광객을 위한 전통차 나눔 자리도 마련돼 더욱 풍성한 정을 나누는 계기가 됐다.

신랑 최 모씨는 “온닮 단체와 공주시에 감사를 드린다. 아내 보기가 늘 미안했는데 오늘 혼례를 통해 남편 노릇을 조금이나마 하게 되어 기쁘다'며 "받은 만큼 다른 사람에게 나의 재능을 베풀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매년 ‘온닮’(백제의 순 우리말, 큰나라, 큰 땅)에서는 형편상 혼례를 치르지 못하거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서 열심히 사는 부부를 선정해 전통혼례를 무료로 지원하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 지원을 하는 등 지역 사회 나눔과 봉사 공동체의 대표적 단체다.

은진현 회장은 “외국에서 온 신부에게 결혼식을 제대로 해주지 못해 늘 미안해 하는 남편분의 말씀을 듣고, 우리 단체에서 도와줄 수 있는 전통혼례를 제안했다”며 “오늘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도 느끼면서 앞으로도 소외계층과 함께 신바람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닮은 '나눔이 최고의 소통이고 희망’ ‘포근한 마음으로 따뜻한 세상살이 가꿈터'란 슬로건 아래 2012년 당시 뜻있는 경찰관들이 주축이 되어 결성, 2016년 3월 지역 주민들과 함께 정식 민간단체로 출범했으며, 현재 180여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