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대전시, 제6회 대전지구전투 전승기념식 개최6.25전쟁 시 대전지역 전투 미군 전사자 추모

대전광역시는 19일 오전 11시 둔산동 보라매공원에서 6.25전쟁 당시 대전지구전투에서 희생된 미군 전사자를 추모하며 전승을 기념하기 위한 제6회 대전지구전투 전승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주한美대사관 제이미M. 쇼필드 무관, 미8군사령부 앤드류 J.저크넬리스 참모장, 양관모 6.25참전유공자회장, 김종천 대전광역시의회의장,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 등 한・미 주요 관계자, 보훈단체 회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분향, 약사보고 및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대전지구전투는 6.25전쟁 발발 후 7월 14일부터 21일까지 미 육군 제24사단이 북한군 제105전차사단과 맞서 대전지역에서 치른 최초의 방어전투다.

당시 전투에서 미군은 1,150명의 인명피해와 막대한 장비손실이 있었지만 북한군 남하를 지연시켜 낙동강 방어선 구축에 기여, 전략적인 승리로 재평가되고 있다.

허 시장은“6.25전쟁 시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피를 흘린 유엔군 전사자들을 잊어서는 안 되며, 과거를 잊는다면 또다시 그러한 비극이 되풀이될 수 있다”며 “오는 가을 주한미군 장병들을 초청해서 6.25전쟁 시 대전지구 전투의 현장과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대전시티투어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