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길 위의 인문학’ 강좌 프로그램 운영세종시 아름동, ‘건축물, 한국 근대사의 증인들’주제… 27일부터 강연, 탐방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아름동도서관이 27일부터 9월 14일까지 강연과 탐방이 융합된 체험형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으로, ‘건축물, 한국 근대사의 증인들’을 주제로 진행된다.

강연 7회와 군산 등의 한국근현대도시 탐방 3회로 운영되며, 건축과 역사인문학을 접목해 한국 근현대사를 생동감 있게 접근, 주체적인 역사의식을 고양할 예정이다.

초등학교 4학년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오늘(10일)부터 선착순 모집한다.

신현장 아름동장은 “여름방학 기간 중 많은 시민들이 한국 근대사 강의와 도시 탐방을 통해 가족이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생활 속 생생 인문학 프로그램을 체험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es0214@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