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약속을 가장 잘 지킨 도시는 충남 논산시지방자치공약대상 전국 1위 차지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지방자치공약대상 전국 1위를 차지하며, 신뢰행정에 방점을 찍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2일 법률소비자연맹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공동주최한 ‘지방자치 공약대상 시상식’ 에서 2018년 공약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4월 30일 법률소비자연맹이 전국 226개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공약 이행률을 평가한 자료에 의하면 논산시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84.41점(전국평균 70.92점)을 받아 ‘민선6기 지방자치 공약대상’ 전국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시는 지난 4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 3년 연속 최고등급인 SA등급을 받았으며, 2014년에도 법률소비자연맹 공약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평가는 법률소비자연맹이 전국 총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민선 6기 중앙선관위 게시 5대 공약과 선거공보를 중심으로 공약을 충실히 이행했는지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 단체장 공약이행보고서, 언론보도자료 등 수집 가능한 자료를 조사·분석해 평가했다.

평생학습이 강한 교육자치도시, 문화관광한류를 선도할 문화관광도시, 국방혁신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KTX훈련소역 신설, 차별화된 기업지원시스템·지역맞춤형 일자리창출을 통한 활력있는 경제도시, 참여와 소통을 통한 참여행정도시 등 ‘대한민국 최고의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 논산’ 구현을 위한 논산시의 부단한 노력들이 대외적인 평가에서 인정을 받은 것으로 풀이 된다.

민선6기 공약사업은 △행정 △지역경제 △지역개발 △농업진흥 △사회복지 △교육 △문화·관광·체육 7개 분야 총 98개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89건을 완료 또는 정상추진 중이며, 논산시립도서관 건립 등 9개 사업 역시 임기 내 완료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평가결과는 민선5기에 이어 시민 행복을 위해 중점적으로 시행했던 민선6기의 다양한 공약들이 성공적으로 순항중인 것으로 평가돼, ‘대한민국 행복공동체 동고동락(同苦同樂) 논산 실현’이 한층 앞당겨 질것으로 기대된다.

황명선 시장은 “공약은 반드시 지켜야 할 시민과의 약속”이라며, “이 모든 성과는 시민들의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시민들과의 약속을 언제나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선 5·6기는 ‘사람중심 논산’이라는 시정방침 아래 시민이 주인이 되는 논산을 만들어가는 노력의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미래 100년 논산을 향해 지속가능한 논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법률소비자연맹 총본부는 국회 국정감사NGO모니터단과 한국NGO연합 사법감시 배심원단의 주관단체로서, 27년 전통의 법률전문 시민운동과 전문성·공신력 있는 매니페스토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시민단체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