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전 뿌리공원 입장료 5월부터 무료

전국 유일의 효 테마공원인 대전 뿌리공원이 5월부터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게 된다.

1997년 문을 연 뿌리공원은 지난 2013년 공원보호 등을 이유로 성인기준 2천원의 입장료를 받기 시작했고, 2015년부터는 대전시로부터 일부 운영보조금을 받으며 대전시민과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등을 대상으로 무료입장을 실시해왔다.

이번 입장료 무료화 정책은 이미 전국 명소로 손꼽히며 연간 150만명 이상이 찾는 뿌리공원을 더 많은 국민이 찾도록 하고 대전시민과 다른 지역 주민간의 입장료 형평성을 고려해 결정됐다.

공원 관계자는 “이번 입장료 무료화로 전 국민이 가족․친구․연인과 공원을 자유로이 찾아 서로 정(情)을 나누고 자신의 뿌리를 되새겨 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개장 20주년을 맞이해 야간경관조명시설로 새 단장을 마친 공원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대전시 가볼만한 곳’ 1위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뿌리공원은 올해 공원 내에 인공 달 조명과 산책로 조명시설을 추가 설치하고, 방문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스낵카페, 매점을 공원 폐장시간에 맞춰 연장 운영하고 노약자를 위한 8인승의 전기차도 준비하며 본격적 관람객 맞이에 준비를 마쳤다.

특히 봄꽃 6,400본을 식재해 활짝핀 영산홍과 함께 상춘객의 마음도 함께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리고 늘어나는 공원 이용자에 발맞춰 제2매점과 기념품 체험관을 조성해 다양한 볼거리뿐 아니라 방문객이 직접 체험해보는 시간을 갖게해 가족단위 방문객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낼 계획에 있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뿌리공원 입장료 무료에 따라 공원이 더 많이 사랑받고 전국명소로 우뚝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