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금강로하스축제, 지역축제에서 국민 힐링축제로 자리매김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수범)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대청공원 일대에서 개최한 ‘2018 금강로하스축제-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이 지역민은 물론 전국에서 찾은 10여만 명의 관람객이 찾은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행사 첫날인 6일 페스티벌 전야제로 열린 ‘금강로하스 전국 청소년 가요제’는 서울·대구·광주 등 전국 163개 팀의 청소년들이 참여해 예선을 통과한 15개 팀이 본선에서 열띤 음악경연을 펼쳐, 청소년들이 가진 음악적 끼와 재능을 마음껏 뽐냈다.

7일에는 장기하와 얼굴들, 길구봉구, 페퍼톤스 등 국내 정상급 뮤지션이 함께 한 ‘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이 열렸다. 지난해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찾아온 페스티벌에는, 쌀쌀한 꽃샘추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찾았다.

드넓은 잔디광장에 돗자리를 깔고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찾은 많은 사람들이 벚꽃과 어우러진 음악축제를 즐겼다.

또한 금강변 5.4km 구간의 해피로드에서 개최된  ‘금강로하스 걷기대회’에는 3000여명의 지역민이 참여해 수변 해피로드길에 장관을 이뤘다.

특히 올해는 해피로드 전 구간에  설치된 음향장비에서 흘러나오는 음악과 함께해 발걸음을 가볍게 했으며, 방송을 통해 신청곡은 물론 음악사연도 받아 실시간 중계함에 따라 걷는 즐거움을 더했다.

축제 마지막 날인 8일에는 ‘커피와 어울리는 브런치’를 주제로 한 ‘엔젤브런치 요리대회’가 열려 가족단위로 참가한 참가자들이 숨은 요리 실력을 뽐냈으며, 오후부터 밤까지 장재인, 장덕철, 에디킴, 민서 등 음악성 높은 뮤지션이 출연해 ‘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의 화려한 막을 내렸다.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이 지역민은 물론 전 국민이 함께 하는 전국 대표 힐링 음악축제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고 자부한다”며 “쌀쌀한 봄 날씨에도 전국 각지에서 찾아주신 관람객들이 벚꽃과 어우러진 음악축제에 큰 호응을 보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축제로서의 역사와 전통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