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삶 공감
폐지, 공병 팔아 모은 돼지저금통.. 중고생 남매의 선행 알려져

대전 서구 변동에 거주하는 유00양(15)과 유00군(12)남매가 일 년 동안 폐지와 공병을 팔아 꽉 채운 돼지저금통을 들고 8일 변동 주민센터에 찾아왔다.

두 학생은 “10만 원밖에 안돼요”라며, 천진난만한 얼굴로 돼지저금통을 동 직원에게 전달하며,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말했다.

좌승택 동장은 “우리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했다”라며, “지역 내 저소득 독거노인을 지원하는 데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