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지난해 학생들이 가장 행복한 곳은 ‘충남’ 이었다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조사 결과… 교사관계, 교육과정 만족도는 전국2위
▲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조사 전국시도별 정서상태(행복) 만족도

충남도교육청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지난해 12월말 발표한 ‘청소년이 행복한 지역사회 지표조사 및 조성사업 연구’에서 충남 학생들이 행복하다고 답한 점수가 4.06점으로 전국 평균 3.91점을 훨씬 상회하는 전국 1위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충남 학생들은 행복함에 대한 긍정응답에서 1위 외에도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 2위(7.3점/전국평균 6.97), 편안함에 대한 긍정응답 2위(3.74/3.6), 교사관계 만족도 2위(3.83/3.67), 교육과정 만족도 2위(3.55/3.43), 즐겁다는 긍정응답 3위(4.05/3.96), 징계소명권 3위(3.5/3.37), 학칙개정권 3위(3.62/3.45) 등 이번 조사 항목 중 주관지표 9개 영역 상당수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내렸다.

▲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조사 전국 시도별_교육과정 만족도
▲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조사 전국 시도별_교사관계 만족도

상위권을 차지한 충남 학생들의 응답점수는 지난 2015년과 2016년과 비교했을 때 점차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더욱 고무적이라는 평을 들었다. 행복하다는 응답은 2015년 3.73 2016년 3.99, 2017년 4.06으로 높아졌으며, 교사관계 만족도 역시 2015년 3.57 2016년 3.7 2017년 3.83으로 높아졌다. 교육과정 만족도는 2015년 3.33 2016년 3.54 2017년 3.55로 높아졌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5월부터 7월까지 전국의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학생 9022명을 대상으로 주관적 웰빙영역, 관계영역, 교육영역 등 9개 주관지표에 대해 설문조사를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충남에서는 382명의 학생이 표본으로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연구에서는 건강영역, 안전영역 등 7개 객관지표의 경우 행정통계, 통계청의 사회조사 등의 자료를 활용해 분석을 실시했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조사가 가정과 친구, 학교라는 전체적인 환경 요인에 따른 답변이라는 점에서 교육부문만 따로 떼기는 쉽지 않지만 교사관계와 교육과정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충남교육청이 인권과 민주적 학생 자치가 이뤄지는 학교, 학생들의 꿈과 끼를 찾을 수 있는 참학력과 진로진학교육을 매진한 결과로 생각하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