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문화
꿈나래교육원, 한국-베트남 청소년 평화를 꿈꾸다

대전교육연수원(원장 유명익) 부설 꿈나래교육원은 지난 11월27일부터 12월1일까지 3박 5일간, 학생 30명 및 교직원 9명이 베트남 빈증성, 호치민을 방문해「해외봉사 문화체험」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체험활동은 ‘아시아의 평화’를 주제로 빈증성의 외무부, 교육부, 한‧베 경제협력센터 및 청소년위원회 등 베트남 현지 기관 및 학교와 연계해 문화 교류활동을 했으며, 특히 베트남 응오토이니엠 중학교에서 ‘평화’를 주제로 부채공예 감성수업, 사물놀이, K-POP 공연, 풋살 경기와 현지 급식체험 등 다양한 문화교류 활동을 운영했다.

특히, 한-베 25주년 수교를 기념해 열린 2017 호치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에 참가해 지난 5월 독도체험 활동사진을 활용해 직접 제작한 꿈나래 독도 엽서카드를 현지인들과 나누고, 아리랑 독도 플래시몹 무대공연을 펼쳤으며, 베트남 빈증성 청소년위원회 500여명의 학생들과 함께 한 양국 간의 전통문화 및 예술 공연 등을 통해 청소년 교류와 우의를 다질 수 있었다.

또한, 아시아 평화를 위한 한·베 청소년 활동으로 호치민 전쟁기념관 및 구찌터 널을 체험하며 전쟁을 극복한 양국의 역사를 생생하게 경험했으며, 연합 평화 플래시몹, 모래와 빛, 음악으로 표현하는 평화 샌드아트 공연, 평화공동 선언문 낭독 등의 교류 및 모듬별 미션수행을 통해 글로벌 평화교육을 실천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한편, 꿈나래교육원은 지난 10월 대전시가 주최한 세계인 어울림한마당 & 국제자선바자회에 참가해 ‘하나되는 아시아를 위한 행복부스’를 운영하고, 그 수익금을 베트남 취약계층 청소년을 위한 교육‧문화 봉사활동에 활용했다.

꿈나래교육원 권오성 1학년 학생은 “베트남 취약계층 어린이들과 에코백 제작수업을 함께 하고, 준비해 간 재료로 불고기 덮밥을 만들며 나누었던 경 험이 감동 깊었다”며 “문화와 언어가 달라도 감정을 나누고 함께 즐기는 법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빈증성 외무국 뉴엔 탄 타오 국제협력관계자는 ”공립형 대안교육기관인 꿈나래교육원의 다양한 교육활동과 선진형 교육모델 운영사례를 접하면서 이제는 양국 간 활발한 경제협력뿐만 아니라 긴밀한 교육교류 역시 필요한 시대다“고 말하며 양국 간의 국제이해교육을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대전교육연수원 유명익 원장은 ”꿈나래교육원의 국제교류활동은 5월 독도체험과 10월 국제자선바자회 활동 및 1년 동안 실시해 온 세계시민교육을 잇 는 교육과정으로 기획, 운영 되었다“며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글로벌 인 재 양성을 위해 국제교류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