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태안의 새로운 랜드마크 '안흥나래교' 개통식 가져갈매기 형상화 15일 개통… 신진도·안흥항 관광명소 기대

태안군 근흥면의 새로운 해양관광 랜드마크가 될 ‘안흥나래교’가 15일 개통식을 통해 웅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군은 15일 한상기 군수와 이용희 군의장, 각급 기관·단체장,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근흥면 정죽리 안흥내항에서 ‘안흥나래교’ 개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근흥면 신진도리와 정죽리를 잇는 안흥나래교는 총 연장 293m(시점부~종점부), 교량 보행거리 394m의 2경간 연속아치 인도교로, 총 사업비 174억 원을 들여 2015년 8월 착공해 2017년 10월 31일 최종 준공됐다.

안흥나래교는 군조(郡鳥)인 갈매기의 비상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으로 각각 45m와 38m 높이의 두 아치가 아름다운 곡선을 그려내며, 다리에 오르면 탁 트인 서해바다와 신진도 및 안흥항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안흥나래교가 내년 근흥면 신진도에서 개관될 예정인 ‘서해수중유물 전시관’과 인접해 있어 태안군 해저유물의 관광자원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태안군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신진도 및 안흥항의 관광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군은 예상하고 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