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충남인권행정, 발표 사례로 UN에 선다안희정 지사, UN인권이사회 지방정부 인권패널 토의 참석
▲ 충남도청

충남도는 안희정 지사가 대한민국 지방정부를 대표해 다음달 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UN 인권이사회 ‘지방정부와 인권패널 토의’에 참석차 31일 출국길에 오른다고 밝혔다.

이번 토의는 지난해 9월 제33차 UN 인권이사회에서 ‘지방정부와 인권결의’ 채택에 따른 후속조치로, 인권 증진 및 수호에 있어서의 지방정부의 역할을 주제로 펼쳐진다.

인권감시단 존 피셔(Mr. John Fisher) 제네바 사무소장의 주재로 열리는 이번 토의에는 안희정 지사를 비롯한 각 패널의 주제발표에 이어 참여국 및 옵서버와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패널로는 오스트리아 카타리나 파벨(Ms. Katharina Pabel) 교수와 멕시코 호세 크루즈-오사리오(Mr. José Cruz-Osario) UNDP 팀장, 케냐 완지루 기코뇨(Ms. Wanjiru Gikonyo) 코디네이터가 패널로 참석한다.

도는 이번 토의에 초청된 지방정부의 책임자로 안희정 지사가 선택받은 것은 충남도의 인권행정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로 풀이했다.

안희정 지사는 인권행정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2015년 채택된 유엔 속가능발전목표(SDGs) 차원에서 실제 삶의 현장과 밀접한 인권 증진과 보호, 수행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이날 인권패널 토의는 UN웹캐스트(http://webtv.un.org/)를 통해 17시(한국시간)부터 생중계된다.

안지사는 앞서서 1일 WHO 테드로스 아드히놈 게브레에수스(Dr. Tedros Adhanom Ghebreyesus) 사무총장을 만나 감염병 관리를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 인구고령화에 따른 건강정책, 보건정책에 대한 국제적 협조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눈다.

방문 마지막 날인 5일에는 국제이주기구(IOM)에서 로라 톰슨(Laura Thompson) 부사무총장을 만나 도내 이주자 인권 등에 대해 논의하고 이주민들의 인권 및 복지실현을 위해 양 기관이 긴밀히 공조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충남도의 인권행정 우수사례를 세계에 알리고 세계적 관점에서 도의 정책능력을 점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도와 국제기구, 각국 지방정부와의 인권 네트워크 구축 및 연계협력을 통해 충남형 인권행정을 제고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