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행복나눔 ‘청년취업 희망카드’ 추가 모집대전시, 대상자 확대 모집절차 개선을 통한 추가모집 실시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와 대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이창구)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 중인 행복나눔 ‘청년취업 희망카드’의 신청자를 8월 16일부터 연중 모집한다고 밝혔다.

총 6,000명을 모집하기 위해 실시한 지난 모집에서는 1,028명이 선발되었다.

시는 이번 모집에서 보다 많은 청년들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모집대상자격을 확대하고, 전문 취업상담사와의 인터뷰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1차 모집 시 대학 졸업예정자를 포함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고, 워킹그룹 회의결과 대학(원) 졸업예정자를 포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이번 졸업예정자 포함으로 약 1만 4천여 명이 추가로 신청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졸업예정자는 2018년 2월 졸업예정자에 한하며, 신청 시 졸업예정증명서를 첨부하면 된다.

시는 취업상담사를 통한 인터뷰 실시로 청년이 보다 쉽고 정확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모집방법도 개선했다.

1차 모집 결과, 신청자의 절반이 접수마감일에 몰리는 등 기한에 쫓겨 첨부서류 제출 등 신청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의견에 따라 따로 마감 기한을 두지 않고, 연중 신청 가능토록 변경해 청년이 필요한 시기에 여유있게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신청 이후 전문 취업상담사와의 인터뷰를 통하여 제출서류의 재검토는 물론 청년취업 희망카드의 사업목적과 개인별 사용계획에 대하여 정확하게 상담할 수 있고, 더불어 취업관련 상담까지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시는 제출 서류를 간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며, 청년의 눈높이와 요구에 맞춰 도서관, 학교, 학원 등 현장 중심의 찾아가는 홍보도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시 김용두 청년정책담당관은 “올해 처음 시행하다보니 지난 모집에서는 신청서류나 절차 등 준비 과정에서 어려움을 느낀 것 같다”며 “시간에 쫓기지 않고 신청 서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연중 모집하고, 전문가와 상담도 가능하도록 했으니, 관심을 가지고 적극 신청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