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더위야 물러가라!대전시, 열대야․무더위 속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대전만들기에 최선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됨에 따라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폭염대책비 1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폭염대책비는 무더위 쉼터, 쪽방촌 운영 상황 등에 따라 자치구별로 교부하며, 동구 26백만 원, 중구 13백만 원, 서구 22백만 원, 유성구 24백만 원, 대덕구 15백만 원을 지원한다.

이번에 지원되는 폭염대책비는 행정안전부에서 폭염에 따른 대국민홍보활동 등에 사용토록 지원한 것으로, 시는 폭염예방캠페인, 폭염대비 홍보, 쪽방촌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폭염대비용품 지원과 보행자들을 위한 무더위 그늘막 쉼터 추가 설치에 사용된다.

대전광역시 유세종 시민안전실장은“폭염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라며“시민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그동안 주민센터, 경로당 등 782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운영에 필요한 전기료, 선풍기 구입비용 2억 3천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