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안희정 지사, 러시아 레닌그라드 주 방문한다27~1일 개주 90주년 기념행사 참석…교류협력 방안 논의
▲ 지난해 충남도를 방문한 알렉산드르 드로젠코 러시아 레닌그라드주지사와 악수를 나누고 있는 안희정 지사

안희정 지사가 충남도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러시아 레닌그라드 주 개주 90주년을 기념해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4박 6일간의 일정으로 방문길에 오른다.

이번 방문은 작년 알렉산드로 드로젠코(Alexander Drozdenko) 레닌그라드 주지사의 충남도 방문에 대한 답방으로, 김영범 도 경제통상실장과 최명규 국제협력팀장 등 실무진이 동행한다.

알렉산드로 드로젠코 주지사는 지난해 12월 21일 충남도를 방문, 안희정 지사와 국제행사 상호 참가, 문화예술·환경·복지·경제 분야 교류확대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번 방문에서 안 지사는 28일 레닌그라드 주청사에 열리는 공식오찬 참석한 후 곧바로 알렉산드로 드로젠코 레닌그라드 주지사와 면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는 양 도-주 간 스포츠, 관광, 교육,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협력 증진 방안과 주요행사를 상호 참가를 통한 정례적 국제교류 관계 증진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안 지사는 이 자리에서 오는 9월 22일부터 금산에서 열리는 2017 금산세계인삼엑스포 행사 초청장과 홍보 리플렛을 전달하고 레닌그라드 주 측의 관심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어 29일에는 가치나 시에서 열리는 ‘레닌그라드 주 개주 9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30일에는 레닌그라드 주의 주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자리를 옮겨 러시아 정치사 박물관 견학하고 한인 초청 오찬 간담회를 끝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하고 출국 길에 오른다.

도 관계자는 “이번 안 지사의 방문은 지난해 레닌그라드 주지사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이라며 “이번 방문에서는 레닌그라드 주의 개주 90주년을 축하하고, 양 도-주 간 교류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레닌그라드 주는 러시아 북서쪽에 위치한 러시아 제2의 도시이자 ‘북방의 수도’로, 기계제작, 임업, 비철금속 제련, 에너지 산업이 발달했으며, 최근 들어 광산업, 식품 가공산업 및 생활용수 관련 산업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도와 레닌그라드 주는 지난 2000년 12월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한 이래 올해로 17년째 교류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