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문화
천안시,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 개소16일 개소… 외국인주민에 원스톱 민원서비스 제공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가 천안시에 문을 열었다.

천안시는 다국어종합상담을 지원하는 통합 콜센터가 16일 개소식을 가지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천안역지점 2층에 위치한 콜센터는 충남도의 외국인 근로자, 외국국적동포, 다문화가정, 유학생 등 외국인주민들에게 일상생활 서비스와 출입국 체류 서비스 등  원스톱으로 민원과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고 관련 기관·단체로 연결해 주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구본영 천안시장, 롱디멍 캄보디아 대사, 정정희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전종한 천안시의회 의장 등 많은 내·외빈이 참석해 콜센터의 역할에 많은 기대감을 보였다.

개소식에서 윤연한 천안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충남외국인통합지원콜센터가 외국인주민의 각종 생활고충 상담과 민원사항을 담당하는 기관으로 자립을 도울 예정이며, 더 나아가 사회통합에 기여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구본영 시장은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가 앞으로 외국인주민들의 도우미가 되어 어려움을 해결하고 소외감을 없애줄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 주길 기대한다”며 “천안시도 외국인과 다문화가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마련해 주민들의 편안한 울타리가 되겠다”고 기대와 약속을 전했다.

한편, 충청남도에는 총 8만8189명의 외국인 주민이 살고 있으며 그 중 천안시에 2만6194명이 거주해 전국 시군구 중 12번째로 많은 수를 기록하고 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