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충남 논산시 강경에 전국 최초 ‘스승기념관’ 건립강경여중서 준공식… 스승의 날 발원지 정신 이어갈 것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스승의 날 발원지 강경여중'에서 교직원, 시민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6회 스승의 날 기념식과 더불어  '전국 최초로 건립한 스승기념관' 준공식을 가졌다.

스승의 날 발원을 기념하고 그 정신을 이어가고자 182.5㎡ 규모의 스승기념관을 건립한 충남도교육청에서는 스승존경 정신이 확산되기를 바라면서 영상홍보실, 타임캡슐, 스승의 날 유래 등 많은 볼거리로 뜻있는 기념 행사를 가졌다.
 
아울러 이날 기념식에서는 현장에서 묵묵히 학생지도에 전념하는 교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교육부장관 표창 159명 ▲ 교육감 표창 709명 총 868명을 표창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기념식에서 교원들을 표창하며 “충남교육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는 교육계의 수범이 되신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또한 현장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충남의 모든 선생님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경여중(1963년 당시 강경여중고)은 5월 15일이 스승의 날로 지정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던 발원지 학교로 1958년 당시 강경여고 청소년 적십자 단원들이 퇴직하신 선생님을 위문하는 봉사활동을 해오던 것이 계기가 됐다. 

강경여고 학생들의 활동에 힘입어 청소년 적십자 충남 학생협의회는 1963년 처음으로 ‘은사의 날’로 정해 사은행사를 개최했으며, 이후 1964년 청소년 적십자단의 각도 대표가 모여 세종대왕 탄신일인 5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해 현재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 기념관 내부 모습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