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2016년 충남 출생아수 전년 대비 7% 감소충남연구원 발표, 충남 출산 현황과 정책방향 인포그래픽 발표

2016년도 기준 충남지역 총 출생아 수는 17,300명으로 전년 18,600명 대비 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충남연구원은 ‘2016년도 출생통계 잠정 결과’(통계청, 2017)를 정리해 인포그래픽을 제작·발표했다.
 
지난 해 전국 출생아 수는 40만6,300명으로 전년 43만8,400명보다 7.3% 줄었다. 그리고 합계출산율(당해연도 기준 총 출생아수를 가임여성수로 나눈 값)은 1.24명에서 1.17명으로 5.6% 감소했다.
 
전국 시도별 합계출산율에서는 세종이 1.82명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전남(1.47), 제주(1.43), 울산(1.42), 충남(1.40) 순이었다.
 
충청·세종권을 보면, 지난 해 충남 출생아 수가 17,3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 12,700명, 대전 12,400명, 세종 3,300명 순이었지만, 전년 대비 출생아 수 비율은 세종만 22.2% 증가했고, 대전(10.%), 충남(7.0%), 충북(6.6%) 등은 모두 감소했다.
 
충남 시군별 출생 현황(2015년 기준)을 보면, 천안이 6,412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아산 3,760명, 당진 1,945명, 서산 1,667명 등 서북부지역의 출생아 수가 70% 이상을 차지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 주 지역 실정에 맞는 출산율 제고를 위해 ‘저출산 대책 종합추진단’을 발족했으며, 보건복지부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과 연계한 ‘출산정책 5개년 계획’을 수립 중이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