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시각장애인 점자여권 발급, ‘장애인의 날’ 의미를 더하다외교부, 여권정보가 수록된 '세계 최초 점자여권' 발급

외교부는 시각장애인들의 편의증진을 위해 4.20(목) 오늘부터 국내 240개 여권사무 대행기관 및 해외 175개 재외공관에서「점자여권」발급을 개시한다.

외교부는 주승용 의원의 여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를 계기로 점자여권을 도입하기로 하고, 시스템 개선 등 관련 사항을 준비해 왔다. 특히 발급 개시일인 오늘은 「제37회 장애인의 날」로 점자여권 발급에 그 의미를 더했다.

점자여권은 1∼3급 시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발급되며, 성명, 여권번호, 발급일, 만료일 등 주요 여권정보를 수록한 투명 점자스티커를 여권 앞표지 뒷면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이는 여권 개인정보가 수록된 '세계 최초의 점자여권'이다.

이번 점자여권의 도입으로, 그간 해외여행에 따른 항공, 숙소 등 예약시 본인의 여권정보 확인에 불편을 겪어온 시각장애인들이 보다 간편하게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외교부는 공식블로그를 통해 “앞으로도 여권민원업무와 관련한 국민 불편사항을 적극 발굴, 개선해 나가는 등 국민 애로사항 해소 및 편의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