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삶 공감
명품 천안배, 공무원과 시민이 함께 농가 돕는다천안시, 공무원·봉사자등 3천여명 ‘배꽃 인공수분’ 작업 참여

천안시가 명품 천안배 생산을 위해 17일부터 21일까지 배꽃을 수정하는 인공수분(화접)작업 일손돕기에 참여한다.
 
배 인공수분 일손돕기는 지난 2000년부터 시작해 17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일손이 부족한 70세이상 고령농가, 장애인 농가, 부녀자 농가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배꽃은 개화시기가 짧고 한꺼번에 피어 이 시기에 인공수분을 하지 않으면 착과율이 떨어지고 수확량에 영향을 미친다. 적기 수정은 한해의 농사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인력이 집중적으로 필요하다.
 
이에 66개부서 430명의 천안시 공무원들은 AI방역근무, 산불근무, 선거사무관리 등 과중한 업무에도 부족한 농촌 일손을 해소하고자 자율적으로 약50㏊의 면적 화접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북구청과 7개 읍·면, 천안배원예농업협동조합 1개소에서는 오는 21일까지 배꽃 인공수분(화접) 일손돕기 인력지원창구를 운영하고 기관단체와 기업체, 대학생, 국군장병 등 3,000여명을 자원봉사자로 모집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5명 이상의 개인, 기관이나 단체 등은 성환읍사무소(521-6775), 천안배원예농협(582-0091)으로 전화 신청하면 되고 혜택으로 자원봉사 실적 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한편, 천안시 배재배 농가는 2016년 기준 932농가 1,066㏊이며, 시는 과수농가 고령화와 인력수급 불균형에 대비해 지난 3월말까지 인공수분교배기 215대를 농가에 보급 완료해 기상이변에도 안정적으로 인공수분을 할 수 있도록 행정적 뒷받침을 완료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