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삶 공감
한파 속 충남의 온정 온도는 ‘120.2도’‘희망2017나눔캠페인’ 폐막식… 160억 6000여 만 원 달성

충남도 이웃돕기 사랑의 온도가 120.2도를 기록했다.
 
도는 1일 도청 1층 로비에서 정병희 도 복지보건국장과 충남사랑의열매공동모금회 나눔봉사단원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2017나눔캠페인’ 폐막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21일부터 올해 1월말까지 72일간 진행된 희망2017나눔캠페인 결과, 도민들이 십시일반 보태준 사랑에 힘입어 160억 6000여 만 원을 모금했다.
 
캠페인 기간 도내 전역에서 나눔의 열기가 가득했다.
 
특히 부여군 순회모금 현장에서는 1억 3000여 만 원의 성금이 모아져 현장모금 최고기록을 달성했다.
 
또 공주시 순회모금 현장에서는 착한가정 6가족이 단체로 가입해 인증패를 전달받았으며, 천안시 순회모금에서는 착한가게 13곳이 단체 가입해 순회모금 현장을 더욱 따뜻하게 했다.
 
기업들의 성금 전달도 이어졌다. 기아자동차는 청양군에 1억 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전달했으며, 중부도시가스, 계룡건설, 도원이엔씨, 럭스피아 등 도내 기업 및 출향인사의 기부가 이어졌다.
 
애틋한 사연도 많았다. 부여의 한 기부자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기억하고 싶다며 고인의 이름으로 500만 원을 기부했으며, 공주의 익명기부자는 다문화가정과 소년소녀가장에게 전달해 달라며 3000만 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정병희 도 복지보건국장은 “충남도민이 하나가 되어 범도민 캠페인을 전개한 결과 사랑의 온도가 120.2도를 달성하게 됐다”라며 “경기불황과 가계경제 위축 등 어려운 상황 속에도 놀라운 성과를 보내주신 도민들께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관형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으로 이웃돕기 성금이 줄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며 “이번 캠페인에서도 도민들의 사랑이 뜨겁게 전달되어 100도를 넘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적을 선물한 것 같아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세종 기자  hrtree99@daum.net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